Home

보고서 <황금빛 속임수>, 맥도날드의 조세 회피 수법 밝혀

28 May 2015 News
인쇄용 페이지

2015년 5월 18일 IUF 웹 게시 

GoldenDodges국제식품연맹(IUF)과 국제공공노련(Public Services International, PSI), 북미서비스노조(North American Service Employees International Union, SEIU)는 세계 최대 패스트푸드 기업이자 최대 프랜차이즈 기업인 맥도날드가 조직적으로 세금제도를 악용해 막대한 세금을 회피했다고 밝혔다.

공동으로 발표한 보고서 <황금빛 속임수>는 맥도날드가 세금이 낮은 특허권 사용료를 해외 조세피난처에 있는 비공개 자회사들의 네트워크로 흘려 보내기 위해 프랜차이즈 제도를 이용한 방식을 자세히 설명했다. 맥도날드는 조세피난처에 있는 42개 지점 및 자회사(지난해 최소 11개 ‘맥도(McDo)’가 공식적으로 드러났다)로 현금을 보내 2009년부터 2013년까지 미국에서 18억 미국달러, 유럽에서 10억 유로, 호주에서 4억9천7백만 호주달러의 세금 납부를 피했다. 이 기간 동안 룩셈부르크에 위치한 직원 13명에 37억 유로의 매출을 기록한 한 자회사는 겨우 1천6백만 유로를 세금으로 납부했다고 기록돼 있다.

론 오스왈드 IUF 사무총장은 거액의 세금을 피하려 편법을 쓴 맥도날드를 강하게 비판하며, 맥도날드 경쟁력의 핵심은 저임금이라고 꼬집었다. 지난해 맥도날드가 예상한 전체 매출은 미화 878억 달러였다. 보고서는 정부들이 향후 맥도날드의 세금납부를 조사하기 위해 필요한 역량을 투입할 것을 촉구했다.

보고서 다운로드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