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몰디브 리조트 노동자들, 관광업 노동기본권 법제화 촉구

16 June 2015 News
인쇄용 페이지

2015년 6월 2일 IUF 웹 게시

Malerrally국제식품연맹(IUF) 가맹조직 몰디브관광노조(Tourism Employees Association of Maldives, TEAM)가 5월 20일 몰디브 수도 말레에서 관광업 노동자 집회를 개최하고 관광업 노동기본권 보장기준 강화를 위한 서명운동을 마무리했다. 이번 서명운동은 몰디브 정부에 단체교섭 법제화 및 리조트 노동자의 노동환경 개선 조치 마련을 요구하는 내용으로 80개 리조트에서 노동자 7천 명 이상이 참여했다.

몰디브는 2013년 주요 ILO 협약을 비준했으나 노동조합 설립, 단체교섭 및 쟁의 행위를 보장하는 법적 제도를 마련할 법안이 현재까지도 통과되지 않고 있다. 노조는 또한 리조트 노동자에게 생활임금 미화 600달러 지급, 의무봉사료의 공정하고 투명한 분배, 대통령이 공약한 노동자 지분소유제 이행 및 현지 노동자들에 대한 고용 할당제를 요구하고 있다. 현지 노동자들은 업계에 만연해 있는 외국인 고용 선호로 인한 차별문제를 제기해왔다.

Malerrally2

관광업은 몰디브 경제를 떠받치고 있지만, 리조트 숙박비가 하룻밤에 미화 2천 달러에 달하는 반면 많은 노동자들은 보통 월 미화 150-200달러를 받는다. 몰디브에서는 법정최저임금이 정해져 있지 않은 까닭이다. 게다가 대부분의 노동자들은 기간이 정해진 계약직으로 일하며, 노동조합의 권리가 보장되지 않아 사용자들의 압력으로부터 더 취약한 상황에 놓여있다. TEAM은 또한 ‘집회자유 법’의 개정을 요구하고 있다. 이 법은 노동자들이 아주 작은 규모로 모이는 것조차 법으로 금지하는 내용임에도 말도 안되게 잘못된 이름이 붙어 있다.

노동조합은 몰디브 리조트의 내국인 노동자 절반 이상이 서명한 청원서를 대통령과 의회 및 관련 정부 부처에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