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코카콜라, 노동자 권리제로 ‘맛’을 2018년 동계올림픽에 선사하다!

22 January 2018 Urgent Action
인쇄용 페이지

Cokebears코카콜라는 올해 열리는 동계올림픽 주요 월드와이드 올림픽파트너 기업이다. 올림픽을 빌어 세계최대음료기업은 자사 브랜드, 이미지, 판매를 촉진시킨다. 2015년 3월 이래 코카콜라아마틸(CCA)은 코카콜라 제품의 호주, 뉴질랜드, 남태평양 포괄 독점 보틀러로, 노동자권리 침해에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올림픽 경기에서 ‘권리제로’가 설 자리를 내줘서는 안 된다. 

2015년 즈음 CCA 인도네시아 사업부의 노동자들은 독립노조 결성을 모색했습니다. 중부자바 지역 코카콜라공장의 노동자들이 노조를 결성하고 법에 따라 설립필증을 받자, 노조의 아트라 나르완토 위원장은 정직 처분을 받고 이어 해고됐으며 조합원들과의 간담회 개최 등을 저지당했다. 서부자바 지역의 또 다른 코카콜라 공장에서 노동자들이 노조를 결정하고 2017년 2월 노조 설립필증을 받자, 노조의 루트피 마리얀토 위원장은 전출됐고, 이어 정직처분을 받은 뒤 지난해 말 해고됐다. 노동자들은 자신들이 선택한 노조에 대한 지지를 철회하도록 압력을 받고 있으며, 그들 두 개 노동조합은 단체교섭절차에서 배제됐다. 
인도네시아가 억압적인 군사독채에서 해방된 지 약 20년이 흘렀지만, 인도네시아 코카콜라 노동자들은 현장에서 자신들의 권리를 행사하기 위해 여전히 대기 중이다. 
미국 TCCC 본사와 호주 CCA 본사에 인도네시아 코카콜라 노동자들의 권리를 존중하고, 해고된 노조간부의 원직복직, 성실교섭 진행을 촉구하는 항의 서한 보내기!